강원랜드는 위기를 느끼고 단위 투자 승부수에 들어갔습니다

카지노뉴스

강원랜드는 위기를 느끼고 단위 투자 승부수에 들어갔습니다

로얄판관리자 조회 875 | 추천 0 0

강원랜드는 큰돈을 투자하여 신규 카지노와 호텔 관련 시설을 확충 중입니다.


29일 카지노 업계에 따르면 강원랜드는 다음 달 초에 ‘미래 경쟁력 강화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며, 핵심은 강원랜드의 주력 매출원인 카지노 경쟁력을 획기적으로 높이는 것입니다. 투자액의 대부분인 약 70%는 카지노 신축, 복합 문화공간 조성 등에 투입할 예정이고 또 수 천억 원을 들여 카지노 고객을 수용하는 호텔을 건설하며, 신축 카지노·호텔은 2032년 완공하는 게 목표입니다. 강원랜드는 새 카지노를 짓기 전까지 수 백억 원을 들여 제2 영업장을 3년 내 마련할 계획이며, ‘큰손’ 고객을 유치하기 위한 전용 헬기 도입, VIP 영업장 리뉴얼 등도 추진합니다.

비(非) 카지노 시설에도 대대적으로 투자하며, 카지노 영업장과 하이원리조트를 잇는 스카이브리지를 2030년까지 조성합니다. 강원랜드는 스카이브리지를 놓으면 카지노 고객을 분산·수용할 수 있고 신규 관광객 유치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레저시설도 확충하고 강원랜드 주변 산책길을 정비하는 ‘명품 숲길 조성’에 1000억 원, 명상·건강검진 등을 할 수 있는 웰니스 센터와 빌리지 조성에 800억 원, 럭셔리 풀빌라 건설에 300억 원을 투자할 방침입니다. 강원랜드 관계자는 “집중적인 투자를 통해 한국을 대표하는 복합 리조트로 탈바꿈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강원랜드는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으며, 카지노 정상 영업이 불가능해 대규모 적자가 발생했습니다. 금세 회복될 줄 알았지만 그렇지 않았고 2019년 290만 명에 달했던 강원랜드 카지노 입장객은 작년 241만 명에 그쳤습니다. 같은 기간 5000억 원을 웃돌던 영업이익은 약 2800억 원으로 ‘반 토막이 났습니다. 강원랜드와 달리 파라다이스 등 다른 카지노 기업들은 작년 사상 최대 실적을 냈고 강원랜드만 실적 회복에서 소외된 셈입니다. 카지노 업계 관계자는 “강원랜드 이용객 상당수가 싱가포르 마카오 필리핀 등 해외로 갔고 일부는 온라인 도박 등으로 빠져나갔다고 말하며, 강원랜드가 수 조원을 들여 대대적인 투자에 나선 배경입니다.

29일 카지노 업계에 따르면 강원랜드는 현재 영업 중인 카지노 면적의 3~4배 수준의 대규모 카지노를 새로 짓는 마스터플랜을 마련하고 관계 부처와 협의 중이며, 이번 투자에는 수 조원의 자금이 투입될 예정이며, 필요 자금은 내부 유보금을 활용하기로 했습니다. 지난해 기준 강원랜드의 현금성 자산은 약 2조 7000억 원이며, 내부 자금을 운용해 지난해에만 2000억 원 이상의 금융수익을 거뒀습니다. 강원랜드는 설립 초기부터 너무 많은 사람이 몰려 앉을 자리조차 없는 곳으로 ‘악명’ 높았지만 그런데도 강원랜드는 대규모 신규 투자를 꺼렸습니다. 정부가 도박 중독 확산 등 부작용을 우려해 부정적이었기 때문이며, 오히려 세계적으로 유례없는 입장료 징수, 영업시간제한, 베팅 한도 제한 등의 규제로 이용객들의 원성을 샀고 카지노 영업이 너무 잘 돼도 정부에는 부담이었습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