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랜드는 글로벌 복합리조트 도약을 위해서 2조 원 투자 계획을 내놨습니다

카지노뉴스

강원랜드는 글로벌 복합리조트 도약을 위해서 2조 원 투자 계획을 내놨습니다

로얄판관리자 조회 798 | 추천 0 0

강원랜드는 폐광 지역을 위해서 해외 카지노 시장에 대응, 더 성장할 때라고 합니다.


강원랜드는 2일 정선 하이원 그랜드호텔에서 ‘K-HIT 프로젝트 1.0’ 발표회를 열었으며, 2032년까지 글로벌 K-복합리조트 도약을 위한 목표를 제시했고 창사 후 최대 규모인 2조 5000억 원의 투자계획을 내놨습니다. 최철규 강원랜드 대표이사 직무대행은 “해외 카지노를 보면 비카지노 매출 비중이 커지고 있으며, 강원랜드도 카지노에만 의존한 매출 비중에 변화를 줘야 한다면서 “현재 자체 매출 중 13% 비중을 차지한 비카지노의 매출을 30% 비중까지 늘리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외국인을 겨냥한 전용 상품 개발 계획(K-culture 계절학교, 대형 국제행사 등)을 포함한 여러 대책으로 비카지노 분야를 확대하겠다는 애기이며, 최 직무대행은 또 강원랜드 카지노의 규제 개선도 필요하다고 판단했습니다. 그는 현재 강원랜드가 처한 문제점으로 리조트 정체성 불분명, 카지노 규제, 먹거리 즐길 거리 부족, 이동 불편 등을 꼽았고 이에 대한 대책으론 카지노 고객 서비스 향상을 위한 면적 확장 및 규제 현실화 외국인 관광객 유치 활성화 랜드마크(카이브릿지) 조성 등을 제시했습니다. 최 대행은 “우리나라와 불과 1시간 30분 거리(비행거리)인 일본 오사카 복합리조트 개장으로, 강원랜드의 내국인 카지노 독점적 지위가 사실상 깨졌다면서 “제2의 창업 수준의 집중 투자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폐광 지역 기초 자치단체장과 국회의원도 같은 입장이고 이날 이철규 국민의힘 의원(동해·태백·삼척·정선)은 “강원랜드는 주주들만의 기업이 아니며, 대한민국 산업화를 이끈 석탄산업 전사 후손의 유산이라면서 “정부 정책에 의지해 온실 속에 갇혀 왔지만, 글로벌 시대에 더 이상 온실 속에만 안주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최승준 정선 군수도 “강원랜드 카지노가 연간 500만 명인데, 마카오 카지노처럼 7000만 명이 되면 우리 폐광 지역뿐 아닌 강원 전체가 발전할 것이라며, 박상수 삼척시장도 “강원랜드가 한국형 글로벌 복합 리조트로 성장해 폐광 지역 관광과 경제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최명서 영월 군수도 “강원랜드가 잘 돼야 폐광 지역 시‧군이 잘 되는 간절한 마음이 있고 계획대로 돼 그 열매가 지역에 잘 분배되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이상호 태백시장도 ”태백과 폐광 지역이 잘 되려면, 강원랜드가 잘돼야 한다며, 우리 태백은 끝까지 함께하겠다고 응원했습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