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에 비해서 2.5배 이상 급성장한 롯데관광 제주 드림타워입니다

카지노뉴스

작년에 비해서 2.5배 이상 급성장한 롯데관광 제주 드림타워입니다

로얄판관리자 조회 654 | 추천 0 0

롯데관광 제주 드림타워는 1분기 960억 원으로 역대 최고 매출 달성했습니다. 


롯데관광개발의 제주 드림타워 복합 리조트가 1분기에 매출 960억 원을 달성했으며, 역대 최고 매출을 기록했습니다. 제주 드림타워 복합 리조트는 지난달에만 별도 기준 308억 원에 이르는 매출을 냈고 작년 1분기 매출이 383억 원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2.5배 이상 급증한 금액입니다. 호조였던 지난해 4분기 매출 850억 원과 비교만 해도 13%가량인 110억 원이 증가했으며, 분기별 900억 원대 매출 역시 개장 이후 처음입니다. 공시에서 빠진 소매금융 부문(한 컬렉션)과 월말에 집계가 이뤄지는 여행사업 부문까지 따지면 롯데관광개발 1분기 매출은 1000억 원대를 훌쩍 넘어설 것으로 전망하고 지난해 롯데관광개발은 여행 부문에서만 연간 612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습니다.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매출 호조는 카지노 사업 실적이 수직으로 상승한 덕분입니다. 앞서 롯데관광개발은 지난달 카지노 부문(드림타워 카지노)에서 총매출에서 에이전트 수수료 등을 뺀 순 매출로 221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힌 바 있고 카지노 부문은 이번 해 들어 지난 1·2월 연이어 월 매출 최고 기록을 경신했습니다. 기세에 힘입어 1분기 기준 순 매출로 699억 원을 내며 최대 실적을 기록했습니다. 다만 지난 3월 카지노 승리 비율인 ‘홀드율’이 일시적으로 떨어지면서 카지노 순 매출이 다소 줄었으나 카지노 방문객 수는 2만 5329명으로 전달보다 2350명 늘어났고 여기에 고객이 칩을 구매한 총액인 ‘드롭액’도 전 달 대비 15.6% 증가한 1219억 4100만 원이었습니다.

여기에 다롄·창사·창춘·하얼빈·시안 등 5개 제주 직항 국제선 노선 추가 운행 소식에 회사는 중국 단체관광 회복까지 기대하고 있고 또 오는 6월부터는 일본 도쿄~제주 노선까지 확대해 방문객 유입이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롯데관광개발 관계자는 “올해 일본·대만·동남아 고객 매출이 크게 늘고 있는 가운데 중국 최대 명절인 춘절과 일본의 건국기념일 등 연휴가 이어져 최대 실적 밑거름이 됐다며 “비수기를 지나 여행 수요가 증가하는 4월 이후에는 더욱 강한 실적 랠리가 시작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제주 드림타워 리조트호텔 부문 그랜드 하얏트 제주는 2022년 10월 11%에 그쳤던 외국인 투숙 비중이 지난달 개장 이후 처음으로 65%까지 늘어났으며, 지난달 호텔 부문(그랜드 하얏트 제주)도 별도 기준 매출 87억 500만 원을 기록하며 두드러진 성장세를 보였고 1분기 매출은 전년 같은 기간과 비교했을 때 18% 성장한 260억 원입니다.

0 Comments